연설 및 기고

2018 청오 차상찬 전집 발간기념 학술대회 축사

등록일 : 2018-11-23

조회 : 199

「청오 차상찬 전집 발간기념」 학술대회 축사

2018년 11월 23일
한림대학교 총장 김중수

오늘 강원도민일보와 한림대 아사아문화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 3회 청오 차상찬 학술대회가 한림대학교 국제회의실에서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우선, 이 학술대회를 주관하는 「청오 차상찬 기념사업회」의 김중석회장님과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게 된 것에 대하여 축하의 말씀을 드리고, 바쁘신 일정에도 불구하고 이 자리를 빛내주시기 위해 학회를 참석하신 내외 귀빈 여러분들에게 환영의 말씀을 드립니다.

청오 차상찬선생이 일제 강점시대에 우리나라의 언론잡지계를 대표하는 훌륭한 업적을 남겼다는 점에는 폭넓은 공감대가 이미 형성되었다고 볼 수 있다고 봅니다. 단지, 방대한 업적에 대한 자료 수집이나 평가가 완료된 상태가 아니라 현재진행형이며 앞으로 해야 할 과제가 많이 남아 있다는 점에서 향후의 업무에 대한 기대가 아직도 크게 남아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청오 차상찬선생께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였고, 더욱이 수십 개의 필명을 사용하였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에 대한 확인절차를 포함하는 검증작업이 시급하게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잡지 언론인으로서 뿐 아니라 조선 문화에 대한 이해, 아동문학가로서의 활동 등에 대해서도 연구할 분야가 많다는 지적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역사·문학·사상·문화·언론 등 매우 넓은 지평을 걸친 업적 전반에 대한 자료가 충실하게 수집되어야 적절한 평가를 내릴 수 있다는 점은 너무나 당연한 주장입니다.

말할 나위 없이, 춘천이 낳은 인물이라는 점에서 이곳 춘천지역에서 청오 차상찬선생을 기리는 행사를 주관한다는 것은 뜻깊고 오히려 마땅히 이 지역의 인사들이 담당해야 할 일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명망 높은 강원도민일보와 한림대 아시아문화연구소가 공동으로 이러한 연구 분석을 추진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춘천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지니고 있는 도시이며, 이런 시각에서 문화예술을 지역의 특성으로 승화시키고 발전시키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은 매우 타당하다고 사료됩니다. 이러한 시점에서 지역이 배출한 인사의 업적에 대하여 연구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판단하며, 특히 지역을 배경으로 작품을 생산하였을 경우, 이를 분석하고 정리하는 역할을 하는 것은 반복해서 강조합니다만, 그 지역사회의 아카데미아의 책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언론사와 학계가 공동으로 협력하면서 일을 추진해야 하겠습니다만, 이는 온 지역사회의 구성원들이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는 높은 우선순위의 과제로 그 위상을 재정립하면서 수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어느 지역의 역사를 발굴하고 개발하는 것은 그 지역사회 전 구성원들의 합심된 노력이 밑거름이 되어야 실효를 거둘 수 있는 것입니다. 남의 도움으로 이러한 일이 성사될 수는 없으며, 실제로 해당 지역이 이니셔티브를 잡지 않고 추진하여서 성공한 사례도 찾기 어렵다고 봅니다. 국제적으로 보더라도, 그 지역사람들의 관심이 지대한 곳에 외부의 시선이 찾아들기 마련이라고 봅니다. 스스로 중하게 여기는 일이라야 외부인들도 이 지역의 노력에 호기심을 갖게 되고, 궁금증과 관심을 표명하면서, 결과적으로 그 일을 귀중하게 여기게 되는 법입니다. 실제로 자신의 역사를 보듬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은 그 지역의 品格을 반영한다고도 할 수 있으므로, 이러한 맥락에서 이러한 시도의 중요성은 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고 믿습니다. 이제 춘천도 이러한 일에 집중하면서 매진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판단합니다.

오늘 우리가 내 딛는 이 걸음이 비록 작은 보폭일지라도 먼 훗날 큰 도약의 첫 걸음이 되었다고 평가받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오늘 모임에 참석하신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면서, 학술대회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마지막으로, 참석하신 내외 귀빈들께서는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잠시라도 틈을 내서 鳳儀山 자락에 위치한 아름다운 한림대학교 교정에서 늦가을의 향기를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경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처음 이전 현재페이지1/ 전체 페이지 갯수6 다음 마지막
현재 페이지123456

콘텐츠 담당자 : 신혜진

  • 전화번호 :033-248-1003
  • e-Mail :de1003@hallym.ac.kr